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27일까지 연장

오는 28일부터 2주간 '추석 특별방역기간'
이효진 기자
dlgy2@segyelocal.com | 2020-09-20 21:58:55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0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계로컬타임즈 이효진 기자] 한 달 넘게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세 자리 수를 유지한 가운데,  정부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비수도권에 대해 수도권과 동일하게 오는 27일까지 현재의 2단계 조치를 연장한다. 

 

앞서 정부는 지난 13일 수도권에 대한 거리두기를 2.5단계에서 2단계로 내리고, 이를 27일까지 연장 한 바 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최근 1주일간 비수도권의 확진자 수는 20~40명대에서 등락을 거듭하고 있지만, 아직도 다수의 시·도에서 산발적인 집단감염이 나타나고, 감염경로를 조사 중인 사례의 비율도 20%를 웃돌아 지역사회의 잠복감염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또 수도권의 환자 발생이 여전히 많고,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추석 연휴 기간 대규모 이동이 예상되는 점도 큰 위험 요인이라고 정부는 밝혔다.

박능후 중대본 1차장 겸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수도권 유행이 전국적으로 재확산될 수 있는 위험성을 고려할 때 비수도권의 거리두기를 완화하는 것은 유행의 고리가 쉽게 퍼질 수 있는 환경을 만들 것"이라며, "추석 연휴가 일주일 밖에 남지 않은 점을 생각하면 1주간의 거리두기 완화가 가져올 이득보다는 거리두기 혼선과 유행 확산의 위험성만 더 높일 가능성이 클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기존에 실시되고 있던 비수도권에 대한 2단계 방역 조치는 계속 적용된다.

먼저 실내 50인 이상, 실외 100인 이상이 대면으로 모이는 모임 및 행사에 대해서는 집합금지 조치가 지속된다. 

집합금지 조치 위반 시에는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300만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확진자 발생 시에는 입원과 치료비, 방역비 등에 대한 구상권이 청구될 수 있다.


고위험시설 11종에 대해서도 집합금지 조치가 유지되며, 고위험시설 외에도 일정 규모 이상의 음식점, 워터파크, 공연장, 종교시설 등과 같이 위험도가 높은 다중이용시설에 대해서는 마스크 착용 등 핵심 방역수칙 준수가 의무화된다.

다만 지자체의 자체적 판단에 따라 대상 시설은 추가될 수 있다.

정부와 지자체, 교육청 및 소속 산하기관에서 운영하는 실내 국공립 시설의 운영도 중단된다.

정부는 전국의 거리두기 2단계 조치 기간이 끝나는 27일 이후 28일부터 10월11일까지 2주간을 '추석 특별방역기간'으로 정하고, 이 기간 동안 적용될 추석 특별방역대책도 조만간 중 발표할 예정이다.

[ⓒ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