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최명근 조세법학자 소장 도서 2천여 권 기증

국회도서관 14번째 ‘개인문고’ 설치
유영재 기자
jae-63@hanmail.net | 2020-09-07 22:42:02

 

▲ 국회도서관

 

[세계로컬타임즈 글·사진 유영재 기자] 국회도서관은 故 최명근 조세법학자의 개인소장 도서 2,000여 권을 기증받아 오는 9일 국회도서관 서고에 ‘최명근 개인문고’를 설치한다.


‘최명근 개인문고’는 국회도서관에 14번째 설치되는 문고로, 이를 위해 유족은 故 최명근 법학자가 애장하던 자료 중 국내도서 1,404권·동양도서 320권·서양도서 276권 등 약 2,000권을 기증했다.

 

현진권 국회도서관장은 “故 최명근 조세법학자는 우리나라 세정·세제 발전·조세교육·세무학 체계 정립 등 조세분야에 큰 족적을 남겼다며 고인이 평생 동안 모은 귀중한 도서를 국회도서관에 기증해 준 것에 대해 깊은 감사를 전하며, 국민과 국회·학계 등에 유용하게 활용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국회도서관 ‘개인문고’는 전·현직 국회의원이나 사회 각계 주요 인사들이 2,000권 이상 도서를 기증할 경우 심의를 거쳐 설치된다. 현재 윤치영 전 국회부의장·송건호 전 한겨레 신문사 사장·김형오 전 국회의장·김종필 전 국무총리 등 14개 개인문고가 설치·운영되고 있다.

 

한편, 故 최명근 법학자는 서울시립대 세무학과 교수·국제조세협회 이사·재경부(재무부) 세제발전심의위원 겸 재산과세분과위원장·국세심판원 비상임심판관·한국조세연구원 초빙연구원 및 연구자문위원·국세청 납세자권리헌장제정위원·국세행정개혁위원회 위원 등으로 활동하며 세제발전과 세무행정의 쇄신에 크게 공헌했다.

 

[ⓒ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