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방역수칙 위반시 ‘원스트라이크 아웃’

PC방·헬스장 등 방역수칙 점검 강화
방역수칙 위반업소 집합금지 및 과태료 부과, 확진자 발생 시 구상권 청구
조주연 기자
news9desk@gmail.com | 2021-02-27 12:05:17

▲26일 전주의 한 휘트니스업소에 집합금지명령이 내려졌다.(사진=전주시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조주연 기자] 전북 전주시가 휘트니스센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하자 특별점검반을 꾸려 다중이용시설을 전수점검하고 위반시 집합금지 조치와 과태료를 부과하겠다고 단언했다.

 

수십명의 확진자 발생에 지도와 계도에 머물렀던 그동안의 관용을 멈추고 ‘원스트라이크 아웃’ 카드를 꺼내 든 것으로 보인다.

 

최명규 전주부시장은 지난 26일 코로나19 브리핑을 열어 “다음 달 1일까지 특별점검반을 편성해 PC방과 실내체육시설 등 주요 다중이용시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방역수칙 점검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연휴 기간 동안 ▲출입자 명부 미관리 ▲마스크 미착용 ▲시설 내 음식 섭취 ▲띄어 앉기 미실시 등 방역수칙 위반사항을 집중 점검하겠다는 계획이다.

 

점검 결과 방역수칙 위반업소에 대해서는 집합금지 조치와 함께 과태료를 부과하고 방역수칙 위반으로 확진자가 다수 발생했을 경우에는 구상권을 청구키로 했다.

 

또 다중이용시설 관련 협회에는 자체적으로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줄 것을 요청키로 했다.

 

전주에서는 지난 25일과 26일 한 피트니스센터에서 28명의 확진자 발생했고 이에 따른 자가격리 대상자도 213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22일에는 PC방 관련 확진자 7명이 나왔다.


전주시는 집단 감염이 발생한 피트니스센터와 PC방에 이날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했다.

 

전주시는 이들 업소와 이용자가 방역지침을 어긴 사실이 확인되면 해당 업소와 이용자에게 각각 과태료를 부과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김승수 전주시장은 이날 오전 간부 공무원들이 참석한 비상대책회의에서 “상황이 엄중한 시기인 만큼 전 직원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적극 나서달라”고 주문했다. 

[ⓒ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