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시, 집중호우 피해액 역대 최대 추산

이재민 1천250명·피해접수 1천580건…피해복구 총력
이지현 기자
atbodo@segyelocal.com | 2020-08-09 22:58:33
▲ 이환주 남원시장이 대피소에 머문 호우피해 주민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사진=남원시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이지현 기자] 지난 3일동안 내린 집중호우로 전북 남원시가 역대 최대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9일 남원시에 따르면 이번 집중호우로 남원에 지난 3일간 평균 강수량 447.3mm를 기록했으며 대강면의 경우 최대 559mm가 넘는 폭우가 쏟아졌다.

 

이로 인해 9일 기준, 공공시설 109건, 사유시설 1471건 등 1580건의 피해가 접수됐다.  태풍 루사 (2002년)·매미(2003년)·볼라벤(2012년) 때보다 큰 피해 규모다.

 

섬진강·요천 등 11개소 하천이 범람 또는 제방이 유실됐고 국지도60호선 등 12개소 도로 유실, 75건의 산사태 피해, 764ha의 농작물 매몰 및 침수가 있었다.

 

특히 지난 8일 오후 12시 50분께, 남원시 금지면 귀석리 금곡교 인근 섬진강 제방 붕괴는 엄청난 피해를 안겼다. 금지면에서는 주택 70가구가 침수됐고 농경지 1000ha가 침수, 인근 8개 마을에서 300여명의 이재민들이 발생해 대피했다.  

 

또한, 11개 읍면동 450가구 주택 침수로 이재민 1250명이 발생, 인근 학교, 행정복지센터, 마을회관 등 안전한 대피시설로 대피했다.

 

9일 남원시는 안전이 확인된 일부 지역 주민을 귀가 조치했으며 금지 등 위험 지역 주민 506명(8.8일 기준)만 현재 대피하고 있다.

 

한편, 이번 호해로 도로 15곳이 침수 또는 일부 유실됐으며 축사 4곳도 물에 잠겼다. 108개 마을에서는 상수도 공급이 이뤄지지 않았다.

 

남원시는 대규모 침수피해가 발생함에 따라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즉시 가동하고 피해 복구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계획이다.

 

비상근무 3단계를 발령, 전 직원을 소집한 남원시는 집중호우에 따른 24시간 비상대응체제를 가동하며 피해 최소화와 복구에 총력을 다하는 모습이다.

 

이런 상황 가운데 남원시는 이번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가용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최대한 가동해 신속히 복구를 추진할 방침이다. 이재민 구호를 위해 임시주거시설을 운영하고 남원시 자원봉사센터, 적십자 등 봉사단체와 연계해 식사·모포·간식·생수·비상약품 등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상수도 공급이 이뤄지지 않았던 108개 마을 같은 경우엔 주천과 대강만 제외하고, 모두 복구됐다.

 

남원시는 복구 속도를 높이기 위해 이번 주말에도 자원봉사단체 및 공무원 등의 복구인력 1000여 명을 현장에 투입, 긴급복구 중이며, 중장비 등 각종 장비를 투입, 도로 등 피해지역 응급 복구에 빠른 속도를 내고 있다.

 

이환주 재난안전대책본부장은 “집중호우로 피해를 본 시민들이 하루빨리 일상생활로 복귀할 수 있도록 호우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모든 가용인력과 장비들을 동원해, 수해 지역 복구에 역량을 집중하겠다”면서 “피해최소화와 응급복구에 제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