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이동동선 접촉자 은폐한 코로나19 확진자 고발 강력대응

천안시, 거짓말·은폐 확진자 당국 고발 계획
박상돈 “행정조치수준 2단계 수준으로 격상”
김정모
race1212@segye.com | 2020-10-23 16:03:35

충남 천안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확진자의 동선이나 접촉자 은폐에 대해 강력한 법적 대응에 나섰다.
 
천안시는 사우나 관련 확진자 발생이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확진판정 후 초기 역학조사 과정에서 이동동선과 접촉자를 누락한 A씨를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고발 조치했다고 23일 밝혔다.
 
A씨는 천안시 동남구 영성동 소재 제일보석사우나를 방문했지만 초기 역학조사에서 밝히지 않아 역학조사를 지연시킨 혐의를 받고 있다.
 
천안시는 제일보석사우나와 연관성이 있는 또 다른 확진자의 역학조사를 통해 A씨의 누락된 이동동선을 밝혀냈다. 천안시는 A씨가 확진 판정을 받기 전까지 방문했던 제일보석사우나와 관련한 역학조사를 통해 67명의 관련자에 대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해 7명의 확진자를 가려냈다.
 
고발된 A씨는 8일부터 증상을 보였으며 11일 뒤린 19일 확진판정을 받았다. 지금까지 제일보석사우나를 직접 방문했거나 이 사우나 관련 확진자를 접촉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사람은 모두 16명이다.
천안시는 지금까지 역학조사에서 동선을 누락시킨 확진자 5명을 고발했다. 천안시는 앞으로 역학조사에서 거짓말을 하거나 동선이나 접촉자를 은폐한 확진자에 대해서는 사직 당국 고발을 통해 엄벌할 계획이다.
 
천안시는 최근 확진자가 급증하자 즉각 비상근무체계로 전환하고 충남도와 질병관리청 산하 충청권 질병대응센터에 역학조사관 등 지원 인력 파견을 요청했다. 역학조사 투입 인력을 대폭 늘린 천안시는 지난 21일에는 초등학교 관계자와 유치원생이 확진을 받자 즉시 현장을 찾아 접촉자·예방적 검사자를 분류하고 이틀동안 늦은 시간까지 진단검사를 실시했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신속한 역학조사와 불시 고위험시설에 대한 현장점검 등 빈틈없는 방역망으로 하루빨리 안정세를 되찾겠다”며 “앞으로도 역학조사를 거부·방해하거나 거짓으로 진술해 시민 안전에 위해를 가하는 사안이 생기면 엄정히 조치해 시민 여러분의 일상을 지키는 일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최근 연이어 발생하는 코로나19 확진자들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을 요청하는 시민분들이 많다”며 “지역경제에 끼치는 영향을 감안해 행정조치수준을 2단계 수준으로 격상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 준하는 방역조치를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천안=김정모 기자 race1212@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