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광천사거리·목포 도청입구 사거리, 교통사고 위험 높다

한현묵
hanshim@segye.com | 2020-10-23 16:41:40

교통사고 위험이 가장 높은 곳으로 광주는 서구 신세계백화점 앞 광천사거리, 전남은 목포시 도청 입구 사거리인 것으로 조사됐다.
 
23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박완수(창원 의창구) 의원이 한국교통안전공단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으로 광주에서 교통사고 위험이 가장 높은 곳은 서구 신세계백화점 앞 광천사거리였다.
 
서구 운천저수지 앞 상무지구 입구와 서구 전남지방우정청이 있는 무진교 동쪽이 뒤를 이었다.
 
교통사고 위험 도로(사고다발지점)는 지난 3년간 발생한 사고의 다발성과 심각성을 함께 고려해 산출되는 통합지수로 선정됐다.
 
광천사거리에선 이 기간 66건의 교통사고로 3명이 중상, 125명이 가벼운 상처를 입었다.
 
전남에선 목포시 도청 입구 사거리가 사고 위험이 가장 높은 곳으로 나타났다. 여수시 시청 앞 로터리와 목포시 이마트 목포점 앞 오거리가 뒤를 이었다.
 
목포 도청 입구 사거리는 지난 3년간 37건의 교통사고로 1명이 숨지고 11명이 중상을 입었다. 경상자는 86명이었다.
 
광주=한현묵 기자 hanshim@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