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로 나온 유족들… “납골묘 침수 피해 해결 안 돼”

“새로나추모관 침수 사고, 진척 없는 제자리… 사과 요구”
한현묵
hanshim@segye.com | 2020-10-23 16:54:09

“납골묘 침수피해 아직도 해결안됐어요.”
 
지난 8월 집중호우 때 광주시 북에 위치한 납골묘가 침수돼 피해를 입은 유가족들이 거리로 나섰다. 피해를 입은지 두 달 넘도록 아무것도 해결되지않았다며 문제 해결을 촉구했다.
 
새로나추모관 침수 사고대책위원회는 23일 광주시청과 광주 북구청 앞에서 잇달아 기자회견을 열어 행정 당국에 적극적인 역할을 촉구했다.
 
대책위는 “새로나추모관 침수 사고가 순조롭게 마무리된 것처럼 포장됐으나 현실은 아무런 진척이 없는 제자리”라며 “사고 처리와 수습, 정리까지도 유가족의 몫이었지 추모관은 시간 끌기에 연연한다”고 주장했다.
 
광주시와 자치구 앞에서 먼저 기자회견을 개최한 이유로는 “재난 관리 능력의 부재 또한 이번 사고를 일으킨 주요 원인”이라며 “행정 당국이 책임 있는 자세로 문제 해결 의지를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보상이 아니라 진심 어린 사과와 참회를 요구한다”며 새로나추모관 마당에서 이날 마무리 기자회견을 이어가기로 했다.
 
광주 북구 동림동 영산강변에 자리한 새로나추모관은 지난 8월 집중호우 당시 건물 안으로 빗물과 강물이 밀려들면서 유골함 1800여 기를 안장한 지하가 통째로 잠겼다.
 
광주=한현묵 기자 hanshim@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