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2차 이전 공공기관, 서대구 역세권 유치 검토에 뿔난 대구 동구

기존 혁신도시 주민들 “혁신도시 토사구팽 하는것” 반발
대구시 “사업 계획 용역일 뿐 결정된 것 아무것도 없어”
김덕용
kimdy@segye.com | 2020-10-24 03:06:00

대구 동구 신서동에 들어선 혁신도시 전경. 대구시 제공
 
대구시가 서대구 역세권 개발 부지에 정부의 2차 이전 공공기관 유치를 검토하면서 대구 동구지역 주민들 사이에서 ‘현실을 모르는 조처’라는 볼멘소리가 나온다.
 
23일 대구 동구에 따르면, 최근 대구시가 ‘서대구 역세권개발 계획단계 사업관리 용역’을 발주하면서 개발 부지에 ‘혁신지구’를 지정하고, 정부의 2차 이전 공공기관 유치를 검토한다는 내용의 과업을 포함했다. 앞서 지난 9월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공공기관 지방 추가 이전을 공언한 바 있다.
 
2016년 혁신도시가 들어선 동구 주민들은 “대구시가 2차 이전 공공기관을 서대구에 유치한다면 기존 혁신도시를 토사구팽하는 것이나 다름없다”며 크게 반발하고 나섰다. 기존에 조성한 대구 동구 신서혁신도시는 그동안 지방의 고용 확대, 경쟁력 제고 등 애초 정책 목표를 제대로 달성하지 못한 상황이라는 것이다.
 
주민 이모(53·대구 동구 신서동)씨는 “혁신도시는 아직도 밤만 되면 사람이 지나다니지 않는 ‘유령도시’로 바뀌고 빈 상가가 넘쳐나고 있다”면서 “이런 상황에 대구시가 서대구 역세권에 2차 공공기관 이전 가능성을 열어두는 이유가 무엇이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구시는 사업 계획에 대한 용역일 뿐 아직 결정된 게 아무것도 없다는 입장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사업의 공공성을 높이기 위한 방안을 고민하다가 나온 아이디어로 단지 사업부지에 2차 이전 공공기관 유치 시 효과 등을 분석하기 위한 취지”라고 설명했다.
서대구 역세권 개발 조감도. 대구시 제공
대구 동구는 우선 공식적인 대응은 자제한다는 입장이다. 구청 관계자는 “아직 정부의 2차 공공기관 이전 사업이 구체화하지 않은 상황에서 괜한 논란을 만들 필요는 없지 않냐”고 말했다.
 
한편, 대구시는 지난달 2차 공공기관 지방 이전에 대비, ‘대구 범시민 추진위원회’를 구성해 ‘알짜 공공기관’ 지역 유치전에 뛰어들었다.
 
수도권 집중화로 수도권과 비수도권 간은 물론 비수도권 간에도 충청권을 제외한 남부권의 경제 등이 침체함에 따라 지역 간 불균형 해소를 위한 신성장 동력을 확보하겠다는 판단에서다.
 
물·로봇·에너지산업 등 지역 특성에 맞는 기관을 적극적으로 유치해 기존 산업과의 시너지를 키우려는 의도도 깔렸다.
 
홍의락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대구시는 교통 편의성, 우수한 정주 여건 등 공공기관 이전의 최적지”라면서 “대구의 장점을 극대화하면서 정치권 등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공공기관 유치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대구=김덕용 기자 kimd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