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 저층주거지 수리에 100억 투입한다

市 ‘서울가꿈주택 집수리 지원사업’ 확대
작년 82억원서 예산 대폭 증액
도시 미관·창호 등 항목도 늘려
준공 20년 이상 단독·공동주택
단열 등 공사비 최대 50% 지원
송민섭
stsong@segye.com | 2021-02-07 22:42:17

서울시의 저층주거지 수리비지원 후 모습. 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낡고 오래된 단독주택 및 다세대·연립주택의 집수리를 위한 지원사업을 확대 시행한다. 지난해 약 82억원이었던 공사 지원금을 100억원으로 증액하고 도시 미관 개선 및 창호·단열 공사 등 지원 항목을 늘렸다.

서울시는 저층주거지의 낡은 집을 수리할 경우 수리비의 일부를 보조금이나 융자금으로 지원하는 내용의 ‘서울가꿈주택 집수리 지원사업’ 올해 예산으로 100억원을 책정했다고 7일 밝혔다.

집수리 지원사업은 노후 단독·공동주택 집수리 공사 시 보조금과 융자금을 지원해 주는 사업으로 2016년 시작됐다. 2018년 102건(약 13억원), 2019년 718건(약 61억원), 2020년 1247건(81억8200만원)에서 올해 1300건(보조금 1000건, 융자금 300건), 100억원으로 사업비를 크게 늘렸다.

서울시는 우선 ‘주택성능개선지원구역’으로 선정된 141개 구역 내에 있으며 준공 후 20년 이상이 지난 단독주택(다중·다가구주택 포함)이나 공동주택(다세대·연립주택)이 단열·방수 등 주택 성능개선 공사를 할 경우 공사비의 최대 50%까지 보조금을 지원한다. 지원금액은 건축물 용도와 공사범위에 따라 다른데, 단독주택의 경우 최대 1550만원까지 보조금을 받을 수 있다.
시는 올해부터 도시 미관을 개선할 경우 최대 500만원, 창호·단열 등 에너지효율을 높일 경우 공사비의 10% 내에서 추가 지원하기로 했다. 단독주택의 경우 최대 240만원, 공동주택 전유부분 세대당 최대 100만원, 공용부분 최대 340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서울시는 그간 방치돼 있는 민간소유 빈집에 대해서도 집수리 비용을 지원할 계획이다.

집수리 교육을 받은 시공업체를 홈페이지에 공개하는 ‘공사업체 등록제’도 본격 시행된다. 2022년부터 등록되지 않은 업체는 집수리 지원사업에 참여할 수 없다. 서울시 관계자는 “우수업체 선발 등 집수리 공사의 시공품질이 향상될 수 있도록 지속 관리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집수리 보조·융자금 지원 신청서는 하나로 통합해 한 번에 지원 신청이 가능하도록 했다. 융자금의 경우, 집수리 공사 시행 중에도 신청할 수 있다. 관련 신청서는 오는 15일부터 7월30일까지 주택 소재지 구청을 통해 상시 접수한다.
 
송민섭 기자 stso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