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염병 전문병원 최적지는 어디… 인천지역 정치권, 민·관 힘 모은다

강승훈
shkang@segye.com | 2021-02-27 03:00:00

‘인천권역 감염병전문병원 유치를 위한 민관협의체’ 회의가 최근 개최돼 각종 현안을 논의했다. 인천시 제공
정부가 다음달 중 감염병 전문병원 권역을 추가 결정키로 하면서 전국적 유치전이 다시 불붙고 있다. 유력 후보지 가운데 한 곳인 인천시는 해외 유입인구가 첫발을 내딛는 대표적인 관문도시란 지리적 특성을 내세워 정치권과 민·관이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27일 인천시 등에 따르면 최근 인천지역 여·야 국회의원들이 감염병 전문병원의 관내 설립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성명에는 지역구 국회의원 13명과 비례대표 등 14명이 참여해 한목소리를 냈다.
 
이들은 인천이 최적지이자 방역의 최일선이라고 주장하면서 “감염병 대응은 첫 단계가 중요하며 그 시작으로 인천국제공항이 위치한 인천에 시스템이 구축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감염병이 전국적으로 확산되는 고리를 끊기 위해서는 입국을 위한 첫 관문에서부터 제대로 된 방역시스템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매년 5000만명의 입국검역 대상자 중 90%가량이 인천공항과 인천항을 통해 들어오고, 2019년 기준 인천공항의 연간 국제선 이용객은 7000만명이 넘었다. 특히 메르스, 코로나19 등 신종 감염병의 경우 대부분 인천공항을 통해 국내로 유입됐다.
 
앞서 2015년 12월에 개정된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서도 감염병 병원을 지정하는 때 ‘해당 권역에서의 항만 및 공항 등의 인접도’가 고려해야 할 종합사항으로 명시돼 있다. 인천에 힘을 실어주는 대목으로 해석할 수 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허종식 의원(인천 동구·미추홀구갑)은 “권역선정위원회와 질병관리청의 합리적이고 상식적인 권역선정을 촉구한다”면서 “아울러 기획재정부와 보건복지부가 감염병 전문병원을 일시에 구축할 수 있도록 예산을 전폭적으로 확충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정치권과 함께 민·관도 머리를 맞대고 있다. 관련 민관협의체는 지난 25일 인천시의회 세미나실에서 회의를 열고 공모참여 의료기관에 대한 지원방안 등을 논의했다. 인천권역은 인천의료원, 관내 민간의료기관 다수가 이번 공모에 참여 의사를 표명 중이다. 과거 인천시는 국내 1호 환자를 성공적으로 치료하고, 선별진료소와 생활치료센터 등을 가동 중이다.
 
인천시 백완근 건강체육국장은 “해외발 변이 바이러스까지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전국적인 감염병 확산 방지의 요충지인 인천에 하루빨리 전문병원이 세워져야 할 것”이라며 “의료계·시민단체와도 긴밀한 협조 체계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에서는 상급 종합병원인 인하대병원이 유치를 희망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인하대병원은 2015년 메르스 사태 때부터 감염병 관리에 적극적인 역할을 해왔으며, 인천시에도 이같은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파악됐다.
 
인천=강승훈 기자 shka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