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청년마을 12곳 조성… 지역 자원 키운다

행안부, 상생사업비 2억 지원
전북 군산 청년양조장 등 선정
송은아
sea@segye.com | 2022-05-16 01:00:00

양조장이 있던 전북 군산의 말랭이 마을에 청년이 주도하는 ‘술 익는 마을’이 만들어진다. 전남 강진군 병영마을, 충남 태안군 가로림만 해양정원에서는 청년 예술가들이 머물며 세계적인 ‘축제 마을’을 계획한다.

행정안전부는 이처럼 청년과 지역이 힘을 모으는 ‘2022년 청년마을 만들기’ 지원 사업을 공모해 12곳을 최종 선정했다고 15일 밝혔다.

청년마을은 청년에게 새로운 기회를 제공하고 지역은 활력을 되찾는 상생 사업이다. 지역에서 새로운 기회를 찾는 청년에게 활동공간과 주거 기반을 주고 창업 등을 지원한다. 올해는 군산, 강진, 태안을 포함해 강원 속초시·태백시·영월군, 충남 아산시, 전남 강진군, 경북 경주시·의성군·예천군, 경남 하동군·함양군이 선정됐다.

선정된 단체에는 사업비 2억원이 지원된다. 이후 성과 등을 평가해 최대 2년 동안 연 2억원씩 추가 지원된다. 이번 공모에는 전국 133개 청년단체가 응모해 현장 실사, 발표 심사를 거쳐 12개 팀이 뽑혔다.

행안부는 “올해 선정된 청년마을을 살펴보면 개성 있는 지역자원과 특색 있는 소재를 가진 청년사업이 집중 발굴됐다”고 밝혔다.

강원 태백시와 경남 하동군에서는 지역 문화 콘텐츠를 정보통신기술(ICT)과 접목해 기록으로 남기고 지역살이 경험을 관광자원으로 만드는 사업을 추진한다. 강원 영월군은 지속가능 농업(퍼머컬처)을 도입한다.

경주시 감포읍에는 대표자원인 가자미를 매개로 식당과 영화 제작, 마을여행 등을 연결한 관광마을이 조성된다. 충남 아산시는 도고온천을 휴가지 원격 근무, 도시와 지역에 모두 거점을 둔 복수거점 생활 지역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최훈 행정안전부 지방자치분권실장은 “지역과 함께 꿈꾸고 도전하는 청년들이 전국 각지에서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며 “청년들의 꿈과 도전이 현실이 되고 지역의 매력이 세상에 돋보일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송은아 기자 sea@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뉴스댓글 >